default_top_notch
default_news_top
default_news_ad1
default_nd_ad1

나이키도 코로나19 타격... 매출 38% 감소

기사승인 2020.06.26  13:21:18

공유
default_news_ad2
연합뉴스

[머니데일리=강한빛 기자] 스포츠 브랜드 나이키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(코로나19) 충격으로 최근 분기 적자가 1조원을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.

CNBC 등의 보도에 따르면 나이키는 지난달 말 끝난 2020 사업연도 4분기의 매출이 63억1000만달러(약 7조6000억원)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% 감소했다고 25일(현지시간) 발표했다.

이 기간 오프라인 매장의 부진했지만 디지털 매출은 75%나 늘었다. 분기 순손익은 7억9000만달러(약 9500억원)의 적자를 기록했다. 

나이키는 "코로나19로 야외활동이 제한되면서 나이키 브랜드 운동용품 매출이 53%나 급감했고 의류와 신발 매출도 각각 42%와 35% 감소했다"고 설명했다.

컨버스 브랜드 매출은 38% 줄었으며, 지역별로 보면 중국 매출은 3% 감소, 북미지역 매출은 46% 쪼그라들었다.

강한빛 기자 onelight@sporbiz.co.kr

<저작권자 © 머니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>
default_news_ad5
default_side_ad1
default_nd_ad2

인기기사

default_side_ad2

포토

1 2 3
set_P1
default_side_ad3

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

default_side_ad4
default_nd_ad6
default_news_bottom
default_nd_ad4
default_bottom
#top
default_bottom_notch